최종편집 : 2015.06.18 09:15 |
양 팀 모두 같은 색 스타킹은 NO!
2011/08/11 18:35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+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
선수들이 착용하는 유니폼과 스타킹 등 장비에 대한 부분은 이미 몇 차례에 걸쳐 다뤘었다. 그러나 각 팀의 사정으로 인해 여전히 원활하게 시행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. 일단 경기규칙서에 있는 장비 관련 조항부터 알아보자.

# 기본 장비
선수의 기본 장비는 다음과 같이 각각 이뤄진다.
- 소매가 있는 상의 -만일 속옷(또는 슬리브)을 입는다면 소매의 색상은 상의 소매의 주 색상과 같아야 한다.
- 하의 -만일 보온 바지를 입는다면 하의의 주 색상과 같아야 한다.
- 스타킹
- 정강이 보호대
- 신발

# 정강이 보호대
- 스타킹으로 완전히 덮는다. (스타킹을 완전히 끌어올리지 않고, 접어서 착용하는 선수가 있는데, 이것은 허용되지 않는다.)
- 고무, 플라스틱 또는 유사 적절한 재료로 제작된 것을 사용한다.
- 보호의 정도에 무리가 없는 것


# 색상
- 두 팀은 양 팀 간, 그리고 주심 및 부심과 구별되는 색상의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.
- 각 골키퍼는 다른 선수들, 주심, 부심과 구별되는 색상을 입어야 한다.

▲ 남아공월드컵 한국vs나이지리아전을 앞둔 선수들과 심판진 ⓒKFA 홍석균
기본적으로 FIFA(국제축구연맹)는 양 팀 필드 플레이어와 골키퍼, 그리고 심판들의 상하의 유니폼 및 스타킹 색상이 겹치지 않는 것을 권장하고 있으며, 가장 이상적인 상황으로 모두 통틀어 5가지 색상이 나오는 것을 꼽았다.

특히 필드 플레이어와 상대팀 골키퍼는 유니폼 뿐 아니라 스타킹 색깔도 확실히 구별이 되어야 한다. 다만 여건이 여의치 않을 경우, 양 팀 골키퍼와 심판의 스타킹 색깔이 같은 것은 허용할 수 있다.

여기에 덧붙일 것이 스타킹 위의 발목 보호대 및 테이핑을 같은 색깔로 해야 한다는 부분이다. FIFA와 AFC(아시아축구연맹)에서는 스타킹과 발목 보호대, 테이핑은 같은 색깔로 착용하라고 대회규정에 명시하고 있다.

본 기사는 인터넷뉴스솔루션 데모페이지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.
[ 최문영 test@netfu.co.kr ]
최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ster@netfu.co.kr
웹솔루션의 최강자 - 넷퓨(news.netfu.co.kr) - copyright ⓒ 넷퓨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댓글달기
  • 많이본기사
  • 화제의 뉴스

화제의 포토

화제의 포토더보기

  • 회사소개
  • 광고안내
  • 제휴·광고문의
  • 기사제보
  • 정기구독신청
  • 다이렉트결제
  • 고객센터
  • 저작권정책
  • 회원약관
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• 청소년보호정책
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• RSS
  • 넷퓨 (http://netfu.co.kr) | 설립일 : 200772| 대표이사 : 김대용 | Ω 501-040   광주광역시 동구 궁동 이화빌딩 403
    사업자등록번호 : 408-14-86591 | 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08-광주동구-45
    대표전화 : 1544-9638 [ 오전 9시~오후 6시 / 토,일,공휴일 제외 (12시~1시 점심) ] | webmaster@netfu.co.kr
    Copyright ⓒ 2007-2009 netfu.co.kr All right reserved.
    넷퓨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